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아시아양궁연맹회장 4선 성공

[헤럴드경제] 정의선 대한양궁협회 회장(현대자동차 부회장, 사진)이 아시아양궁연맹(WAA) 회장 네 번째 연임에 성공했다.

26일 대한양궁협회에 따르면 정의선 협회장은 24일 오후 6시(현지시각) 방글라데시에서 열린 ‘2017 WAA 총회’에서 33개 회원국 표 가운데 32표(1표 기권)의 압도적 지지를 받아 WAA 회장으로 재선임됐다. 이번 연임으로 정 회장의 임기는 2021년까지 연장됐다.

WAA는 세계 5개 양궁 관련 대륙연맹체 가운데 가장 인구 규모와 영향력이 큰 단체로 정 회장은 2005년 총회에서 처음 회장에 당선됐다. 


이후 12년간 정 회장은 아시아 양궁 발전을 위해 파격적 지원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회원국에 대한 장비 지원, 저개발국 순회 지도자 파견, 코치세미나 등 다양한 발전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회원국들로부터 꾸준히 지지를 받아 왔다.

한편 이번 총회에서는 예멘이 새 회원국으로 승인됐고, 상벌위원회에서 박경모(공주시청) 감독, 헌장 및 규정위원회에서 최경환 양궁협회 대리, 스포츠의과학위원회에서 이미영(국민대) 교수가 각각 위원으로 뽑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