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15㎝’ 강원 산간 대설주의보 확대…미시령 옛길 통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5일 강원 산간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많은 눈이 쏟아지고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까지 내린 눈의 양은 홍천 내면 4.5㎝, 북춘천 2.9㎝, 미시령과 진부령 2.5㎝, 대관령 1.6㎝, 평창 용평 1㎝ 등이다.

[사진=연합뉴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북부 산간지역에 대설주의보를 내린 데 이어 오후 8시를 기해 중부 산간지역으로 대설주의보를 확대했다.

같은 시각을 기해 동해안에 내려져 있던 건조특보는 모두 해제했다.

현재 남부 산간지역과 태백시에는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져 있다.

기상청은 26일 낮까지 산간지역에 3∼10㎝, 많은 곳은 15㎝ 이상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내륙에도 2∼5㎝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눈길 교통사고 우려로 경찰은 고성 토성면 원암리∼인제 북면 용대삼거리 미시령 옛길 13㎞ 구간의 차량 운행을 이날 오후 7시 30분부터 전면 통제하고 있다.

이 구간 통행 차량은 인근 미시령 관통 도로로 우회 조치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차량 운행 시 월동장구를 준비하는 등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고, 산행 시 낙상과 저체온증 등 안전사고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