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한전, 우크라이나 스마트그리드 사업 ‘청신호’

- 우크라이나 정부와 스마트그리드 기술협력 MOU 체결

[헤럴드경제=박도제 ]우크라이나 스마트그리드 사업 수주에 청신호가 켜졌다.

KOTRA(사장 김재홍)는 한국전력공사(사장 조환익)와 함께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우크라이나 정부와 전력분야 기술협력 업무협약(MOU) 체결 등 스마트그리드 사업 수주활동을 펼쳤다고 26일 밝혔다.

KOTRA와 한전이 우크라이나 에너지부와 체결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우크라이나 엔지니어 교육, 스마트그리드 워킹그룹 구성 등 우크라이나 스마트그리드 및 향후 전력산업 개발에 대해 양측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우크라이나측에서는 워킹그룹이 자국의 전력기술개발을 앞당기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면서, 내년에는 전체 전력사업으로 대상을 확대하자고 제안했다.

사진=할리나 카르프 우크라이나 에너지석탄부 차관ㆍ김두영 KOTRA 전략사업본부장ㆍ김정인 한전 구미아프리카사업처장ㆍ이양구 주우크라이나 대사(왼쪽 두 번째부터) 등이 업무협약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KOTRA]

포럼에는 우리 측에서는 김두영 KOTRA 전략사업본부장, 김정인 한전 구미아프리카사업처장과 이양구 주우크라이나대사 등이, 우크라이나 측에서는 할리나 카르프 에너지석탄부 차관을 비롯한 전국 송배전 회사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우크라이나측은 자국의 스마트그리드 기술개발계획과 정부가 승인한 스마트그리드 시범프로젝트(인구 100만 이상 2개 지역)를 소개했는데, 한국전력이 AMI(지능형원격검침시스템), GIS(지리공간정보시스템) 등 스마트그리드 관련 첨단기술과 운영경험을 소개하자 매우 높은 관심을 보였다.

김두영 KOTRA 전략사업본부장은 “앞으로 국내 전력 유관기관들과 협력해 CIS 지역을 포함한 신흥국 시장은 물론 전 세계 시장을 타겟으로 한국형 스마트그리드 기술수출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