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설전 후 새 게시물 올린 유아인…“smile”

[헤럴드경제]배우 유아인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누리꾼과의 설전 후 다시 한 번 자신의 SNS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유 씨는 2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mile’이라는 말과 함께 과거 인스타 라이브 방송을 했던 캡처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사진에는 익살스럽게 미소짓고 있는 유아인의 모습이 담겨 있다.

지난 24일 유 씨는 약 2시간 동안 자신의 트위터에 올라온 누리꾼의 글에 답글을 달고, 또 다시 자신의 의견을 밝히며 설전을 이어간 바 있다.

유 씨는 “좋은 방법 하나 알려줄게. 내가 보기 싫으면 안 보면 돼. 언팔하면 되고, 검색창에 굳이 애써서 내 이름 안 치면 돼. 너네 제발 너네 인생 삻아. 나 말고 너네 자신을 가져가. 그게 내 소원이야. 진심이고. 관종이 원하는 관심을 기꺼이 줘서 감사하다”는 글을 남겼다.

[출처=유아인 인스타그램]

앞서 유 씨는 한 누리꾼이 “유아인은 그냥 한 20미터 정도 떨어져서 보기엔 좋은 사람일 것 같다. 친구로 지내라면 조금 힘들 것 같음. 막 냉장고 열다가도 채소 칸에 뭐 애호박 하나 덜렁 들어있으면 가만히 들여다보다가 갑자기 나한테 ‘혼자라는 건 뭘까?’하고 코 찡끗할 것 같음”이라고 남긴 글에 “애호박으로 맞아봤음?(코 찡끗)”이라고 답글을 남기며 시선을 모았다.

이후 유 씨는 이 논란을 언급하며 “그냥 한 말에, 그냥 한 말씀 놀아드렸는데 아니 글쎄 한남이라니(코 찡긋) 잔다르크 돋는다. 성별 모를 영어 아이디님께 농담 한마디 건넸다가 마이너리티 리포터에게 걸려 여성을 혐오하는 한국 남자이자 잠재적 범죄자가 됐다”는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