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내일 하루 휴가…“성탄절 연말휴가도 고려 중”

-靑관계자 “휴가문화 정착에 앞장”

[헤럴드경제] 문재인<사진> 대통령이 27일 하루 휴가를 낸다. 문 대통령은 또 연말 안에 남은 일주일 가량 휴가를 모두 소진하기 위해 성탄절을 더한 연말 휴가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 같은 계획을 검토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날 “문 대통령이 내일 하루 연가를 내 관저에서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며 “이에 따라 수석보좌관 회의도 열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행보는 눈치보지 않는 휴가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앞장서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매번 “연차 휴가를 다 쓸 계획”이라고 말해왔고, 대선 때는 “휴식이 곧 국가경쟁력”이라는 말도 줄곧 강조했다. 노동 효율성 향상은 물론 경제와 고용창출 효과에도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말이었다.

이번 연가 사용은 지난 8월 닷새 간의 여름 휴가 이후 115일 만이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5월22일 하루 연가를 낸 데 이어 7월31일~8월4일 5일의 여름 휴가를 다녀왔다. 취임 이후 현재 6일간의 연가를 쓴 것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청와대에 따르면 대통령의 연가 일수는 따로 정해져 있지 않지만, 국가공무원 복무규정에 따르면 6년 이상 재직한 공무원이라면 1년에 21일 연가를 낼 수 있다. 5월10일 취임한 문 대통령이 쓸 수 있는 휴가는 대략 14일 정도라는 계산이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열흘 정도 휴가가 있는 것으로 아는데, (이것 또한)연말에 쓸 것”이라며 “휴가 문화를 만들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청와대는 현재 연차휴가를 쓰지 않으면 이를 성과 반영에 반영하기로 하는 등 직원들의 연가 사용을 적극 장려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