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한인 살해한 유학생 男…6년간 국내도피 종지부

-차명폰 썼지만 보험회사 다니며 평범한 생활…현재 범죄 혐의는 부인
-美 요청한 범죄인 인도구속영장 통한 국제공조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미국에서 시비 끝에 한인 유학생을 살해하고 국내로 도피한 30대 한국인 남성이 국제공조를 통한 수사 끝에 6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미국 조지아주에서 한인 유학생 고모(31) 씨를 칼로 찔러 살해하고 국내로 도피한 한국인 박모(31) 씨를 살인 혐의로 검거해 검찰에 구속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유학생이던 박 씨는 고 씨 일행이 운전하던 차량에 부딪히면서 시비가 붙은 끝에 우발적으로 고 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피의자 박모(31) 씨가 서울역KTX 실내에서 경찰에 검거된 현장.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경찰조사 결과 박 씨와 일행 3명은 지난 2011년 12월 8일 오전 6시 40분께 조지아주의 한 식당 앞 도로에서 한국인 피해자 고 씨 일행과 시비가 붙었다. 박 씨는 화를 참지 못하고 당시 지니고 있던 칼로 박 씨를 수차례 찔러 살해했다. 박 씨는 전과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 함께 있던 박 씨의 일행 3명은 미국법원에서 모두 살인혐의로 검거됐다. 이들은 현재 보석으로 불구속 석방된 상태다.

하지만 일행 중 박 씨는 미국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해 범행 이틀 후인 2011년 12월 1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어와 도피생활을 이어왔다. 한국으로 도피한 박 씨는 지난 6년간 국내에서 보험회사를 다니는 등 평범한 생활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도피 6년 째인 박 씨에 대해 수사를 시작한 건 지난 8월 서울고등법원이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른 ‘인도구속 영장’을 발부하면서부터다. 서울고등법원은 미국 수사당국의 요청을 받고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지난 8월 29일 인도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인도구속 영장이 발부된 직후 수사에 착수해 박 씨가 차명으로 사용하는 휴대폰을 파악했다. 이후 해당 휴대폰의 위치추적을 통해 박 씨의 소재지를 파악한경찰은 KTX를 타고 부산에서 서울로 상경하는 박 씨를 서울역 KTX 플랫폼에서 잠복 끝에 검거했다. 당시 승객 540명이 한꺼번에 몰려나오는 현장에서 경찰관 8명이 투입돼 박 씨를 검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박 씨를 검거해 검찰에 송치함에 따라 법원은 2개월 안에 박 씨의 미국 송환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경찰은 박 씨가 미국 고등법원에서 유죄로 인정되면 최고 가석방 없는 종신형까지 받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검거 이후 범죄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박 씨처럼 해외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국내로 도피하여 숨어 지내고 있는 외국인들이 더 있을 것”이라며 “관련 첩보수집 및 수사 활동을 지속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