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출판그룹 메레디스, 주간지 ‘타임’ 3조원에 인수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미국의 출판ㆍ미디어그룹 메레디스가 유력 시사주간지 ‘타임’을 약 3조 원에 인수하기로 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은 메레디스가 이날 타임의 모든 지분을 주당 18.50달러에 현금으로 인수하는 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총 인수가는 부채를 포함해 28억 달러(약 3조430억 원)에 달한다. 


지난 25일 뉴욕증시에서 타임의 종가는 16.90달러, 시가총액은 16억8000만 달러 수준이었다.

인수 절차는 내년 1분기 중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패밀리 서클’, ‘베터 홈스 앤드 가든’ 등의 월간지를 발행하는 메레디스는 이로써 더 많은 독자를 보유하게 됐다.

이번 인수는 페이스북, 구글 등과 광고 경쟁을 벌이기 위해선 몸집을 키우는 것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이뤄졌다.

한편 1923년 창간된 타임은 세계적으로 영향력을 과시해왔지만, 최근 출판 광고가 감소하면서 사업구조조정 등을 감행해왔다.

지난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9.5% 감소한 6억7900만 달러를 기록해 전문가 예상치를 6분기 연속 하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