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3不 정책, 기존입장 설명한 것…약속 아니다”

-“중국 언론의 ‘3불1한(三不一限)’주장, 사실 아니야”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7일 중국 관영매체에서 우리 정부가 △한국이 사드를 추가 배치하지 않고 △미국 미사일 방어체계(MD)에 가입하지 않으며 △한미일 3국 동맹으로 발전하지 않는다는 이른바 ‘3불’(三不) 약속을 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강 장관은 이날 정기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의 ‘3불1한’ 약속에 대한 사실관계 여부를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강 장관은 “동의를 하거나 약속해준 사항이 아니고 우리 기존의 입장을 반복 확인해준 것”이라며 “중국언론에서 나온 식의 해석은 분명히 아니라고 말씀드리며, 중국 측이 추가로 요구하고 있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강 장관은 아울러 이른바 3불정책에 대해 “우리 정부가 대내외적으로 밝힌 기존 입장”이라며 “협의 결과발표에도 있듯이 문구 그대로 이해해주면 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중국 관영언론의 행태에 대해 정정보도 및 항의를 해야 하는 것 아닌가’는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공관을 통해 항의를 했다”고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