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27일 서울ㆍ인천 -3도…내륙 영하권ㆍ안개 조심

[헤럴드경제] 월요일인 27일 수도권을 더한 내륙 대부분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에 진입한다.

이 날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ㆍ인천 영하 3도, 경기 수원 영하 4도, 경기 동두천ㆍ인천 영하 6도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경기 파주는 영하 9도, 강원 철원과 대관령은 각각 영하 8도까지 최저기온으로 내려갈 전망이다.

충남 계룡ㆍ청양ㆍ금산, 전북 진안ㆍ완주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내려가고 평년보다는 3도 낮을 것으로 예측돼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일부 내륙 아침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고 바람도 세게 불어 체감 온도는 더욱 낮아지니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9도~영상 6도의 분포로 평년보다 조금 낮고, 낮 최고기온은 영상 6~17도로 평년과 비슷한 수준을 나타내겠다.

아침까지 내륙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끼는 곳도 많으니 교통안전에도 각별히 신경을 써야한다. 경기 남동내륙, 강원내륙, 충청내륙, 남부내륙의 예상 가시거리는 50~800m다.

미세먼지 농도는 호남권과 영남권에서 대기 정체로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일 수 있겠다.

당분간 해안과 강원 산지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그 밖 지역에도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1.5m, 남해 앞바다 0.5~1.0m, 동해 앞바다 0.5~2.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m남해 0.5~2.5m, 동해 1.0~3.0m로 예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