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일본 대지진 후 연안 지반 30cm 솟아 올랐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으로 내려앉았던 일본 도호쿠(東北) 지방 태평양 연안의 지반이 계속 솟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6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국토지리원 조사 결과 해당 지역에선 지반이 최고 30㎝ 정도 솟아오른 곳이 확인됐다. 이 때문에 쓰나미(지진해일) 피해 복구를 위한 방조제 계획이 변경되거나 공사 내용이 바뀌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국토지리원이 지난해 이와테(岩手), 미야기(宮城), 후쿠시마(福島) 등 피해지역 573곳의 표고 측정치를 2011년 10월과 비교한 결과 미야기 현과 이시노마키(石卷)시 아유카와(鮎川)에서 약 30㎝, 게센누마(氣仙沼)시 나가이소(長磯)에서 24㎝ 솟는 등 거의 모든 지점에서 융기가 확인됐다.

이에따라 미야기 현은 올해 3월 연안 지역 방조제 382곳의 복구 계획 중 약 23%인 89곳에서 계획을 재검토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당초 공사 계획을 변경, 제방 길이를 짧게 한 사례도 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신문은 지진으로 급격히 움직인 플레이트(판) 아래에 대류하는 암석 등이 물엿처럼 천천히 움직여 지반을 밀어올리고 있다는 전문가 분석을 전하면서이러한 현상이 장기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거론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