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쿨 변호사가 가르치는 서울학생 인권ㆍ법률 교육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서울시교육청과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출신 변호사들이 학생 법률교육과 노동인권 침해에 공동 대응한다.

서울시교육청은 27일 한국법조인협회와 학생 맞춤형 법교육과 노동인권상담 프로그램 개발ㆍ지원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앞으로 법조인협회는 서울시교육청의 법률ㆍ인권교육과 상담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할 예정. 또 협회 소속 변호사들이 중학생 법률교육 강사로 나서고 희망하는 학교 4개교에서는 헌법교육도 한다.


특히 법조인협회는 학생들이 아르바이트 등으로 일하던 중 인권침해를 당했을 경우 법률자문도 해줄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온라인 상담시스템도 만든다.

법조인협회는 로스쿨 출신 변호사 3000여명으로 구성된 국내 최대규모 비영리 법조인 단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