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7일 휴가…“남은 연차 연말까지 다 쓸 것”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하루 연차 휴가를 쓴다. 문 대통령의 연가 사용은 지난 8월 5일 동안의 여름 휴가 이후 115일 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내일 하루 연가를 내 관저에서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며 “이에 따라 수석보좌관 회의는 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문 대통령이 열흘 정도 휴가가 남은 것으로 아는데 연말에 쓰실 것”이라며 “휴가 문화를 만들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5월 22일 하루짜리 연가를 낸 데 이어 7월 31일∼8월 4일까지 5일간 여름 휴가를 다녀오는 등 취임 후 지금까지 6일의 연가를 썼다. 대통령의 연가 일수는 따로 정해져 있지 않지만, 국가공무원 복무규정에 따르면 5월 10일 취임한 문 대통령의 경우 산술적으로 계산했을 때 대략 14일 정도의 연가를 낼 수 있다.

문 대통령은 틈날 때마다 “연차휴가를 다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해 왔다. 대선 때에도 “휴식이 곧 국가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휴가 소진 차원에서 성탄절을 포함한 연말 휴가를 계획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