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 아궁화산 분화 위험 ‘최고단계’격상…국제공항 24시간 폐쇄

경보단계 최고 4단계 상향
대피구역 반경 10㎞로 확대

인도네시아 발리의 아궁 화산이 분화가 잇따르면서 재난당국이 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위험’으로 상향했다.

27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이날 오전 아궁 화산의 경보단계를 전체 4단계 중 가장 높은 ‘위험’으로 한 단계 올렸다. 아울러 분화구 6.0∼7.5㎞였던 대피구역을 반경 10㎞로 확대하고 해당 지역 주민에게 전원 대피할 것을 지시했다. 이는 아궁 화산이 지난 25일 오후부터 26일 오전 사이 4차례나 분화한 데 따른 것이다.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PVMBG)에 따르면 25일 밤 늦게 진행된 분출은 약 7900m 상공까지 화산재를 뿜어냈다.

분출된 화산재는 바람을 따라 동남쪽으로 서서히 이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재난당국 관계자는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의 운영을 24시간 동안 중단하고 28일 이후 운영 재개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응우라이 국제공항은 이날 비행편이 줄줄이 취소되면서 약 7000명의 국내외 승객이 발이 묶여 있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당장 대규모 분화가 일어날 가능성은 낮다면서도 경계를 늦춰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PVMBG 소속 화산 전문가인 수안티카는 “1963년 아궁 화산이 마지막으로 분화했을 때도 지금처럼 약한 분화가 일어난 지 한 달 뒤 대규모 분화가 잇따랐다”면서 “분화 시기를 예측할 수 없는 만큼 화산에 접근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높이 3142m의 대형 화산인 아궁 화산은 1963년 대규모 분화를 일으켰다. 당시 인근 주민 1100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치는 참사가 발생했다.

인도네시아 재난당국은 50여년 간 활동을 중단했던 아궁 화산이 최근 재차 분화할 조짐을 보이자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이혜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