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 화산 분화] 항공 경보 ‘적색’ 상향…관광객 수천명 발묶여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인도네시아 발리 섬의 최고봉인 아궁 화산이 재차 분화하면서 인근 상공의 항공운항 경보 단계가 최고 단계인 ‘적색’으로 상향됐다.

26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0분(현지시간) 아궁 화산이 분화해 분화구 상공 4천m까지 화산재를 뿜어올렸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이날 아침에만 세차례의 분화가 있었다. 첫번째와 두번째는 각각 3천m와 2천m까지 연기기둥이 솟았다”고 말했다.

화산재는 현재 바람을 따라 롬복 섬과 플로레스 제도가 있는 동남동쪽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수토포 대변인은 전했다.

아궁 화산은 전날 오후 5시께에도 분화해 분화구 위 700m까지 화산재와 수증기를 뿜어낸 바 있다.

이에 따라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PVMBG)는 아궁 화산 인근 상공의 항공운항 경보 단계를 ‘주황색’에서 최고 단계인 ‘적색’으로 한 단계 격상했다.

적색경보는 화산재를 동반한 분출이 발생할 조짐이 보이거나 진행 중일 때 내려진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일부 항공사들은 발리를 드나드는 항공편을 자체적으로 취소 또는 연기했고, 이로 인해 수천명의 관광객이 응우라라이 공항에 발이 묶인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아시아와 버진 항공은 26일 오후로 예정돼 있던 발리 이착륙 항공편을 전부 취소했다.

전날 저녁 9편의 항공편을 취소했던 젯스타는 26일 정상 운항을 재개했지만 홈페이지를 통해 언제든 항공기가 결항될 수 있다고 안내했다.

특히 에어아시아와 인도네시아 국적항공사인 가루다 항공은 아궁 화산에서 동남동쪽으로 약 100㎞ 떨어져 있는 롬복 국제공항을 드나드는 항공편도 모두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아궁 화산에서 뿜어진 화산재가 롬복 섬까지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우려한 조치다. 롬복 국제공항 관계자는 “화산재가 검출될 경우 공항이 폐쇄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