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온라인’ 프라이데이…온라인 매출 사상 최대

-美 블프·추수감사절 100대 온라인 소매업체 매출 79억달러
-사이버먼데이 매출, 블프 뛰어넘을 듯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미국 최대의 쇼핑 성수기인 ‘블랙프라이데이(Black Friday)’와 추수감사절의 온라인 매출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연중 최대 세일 행사를 노린 소비자들의 수요가 몰리고,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쇼핑이 늘어난 덕분이다.

온라인 유통 분석업체 어도비 애널리스틱스에 따르면 지난 24일(현지시간) 블랙프라이데이와 전날인 추수감사절 이틀 동안 미 100대 온라인 소매업체의 매출은 79억달러(약 8조5834억원)에 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6일 전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9%나 늘어난 규모다.

[사진제공=신화연합뉴스]

온라인 소매업체들은 블랙프라이데이 당일에 50억달러, 추수감사절에 28억70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전자상거래 플랫폼 판매 업체인 소피파이는 블랙프라이데이 한때 소비자들이 분당 100만달러(약 10억8500만원)어치를 사들였다고 전했다.

상거래 마케팅 기업 크리테오에 따르면 올해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판매의 40%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를 통해 이뤄졌다. 이는 지난해 29%보다 크게 증가한 비중이다.

반면 쇼퍼트랙의 예비 집계에 따르면 매장을 직접 방문해 쇼핑하는 고객은 전년보다 1.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블랙프라이데이에 가장 할인폭이 크고 많이 팔린 품목은 TV, 노트북 컴퓨터, 장난감, 게임 콘솔 등이라고 유통 분석가들과 컨설턴트들은 전했다.

블랙프라이데이 다음주 월요일인 27일 ‘사이버먼데이(Cyber Monday)’에도 소비자들의 ‘손길’이 끊이지 않을 전망이다.

어도비 애널리스틱스는 올해 사이버먼데이에 지난해보다 16.5% 증가한 66억달러(약 7조1610억원)의 온라인 매출이 예상된다며,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온라인 쇼핑 데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이버먼데이는 블랙프라이데이 이후 아쉬움을 달래지 못한 온라인 고객들을 모바일과 인터넷에 끌어모아 쇼핑 붐을 이어가자는 취지에서 기획된 행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