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겨울방학 외국인 유학생 인턴 30명 모집해요”

-내달 3일까지 접수…시정 참여 기회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는 내달 3일까지 ‘제21기 서울시 글로벌 인턴십’에 참여할 외국인 유학생 인턴 30명을 찾는다고 27일 밝혔다.

시 글로벌 인턴십은 방학기간 외국인 유학생에게 시정 참여 기회를 주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008년부터 국내 정부기관 중 최초로 시행 중이며, 그간 78개국 588명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했다. 올해는 처음으로 기업문화 체험 기회도 선사한다.

서울 중구 태평로1가 서울시청 신청사. [사진=헤럴드 DB]

활동 기간은 내년 1월2일부터 2월21일까지 모두 35일이다. 서울 소재 대학(원)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선발되면 시 본청과 사업소ㆍ출연기관, 유관기업 등에 배치 돼 주 5일, 하루 6시간씩 업무가 주어진다. 해외 정책자료 수집ㆍ분석, 국제행사 개최, 해외마케팅, 통ㆍ번역 지원 등 일을 해야 한다.

최종 합격자는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심사 이후 내달 21일 발표된다.

시 홈페이지(www.seoul.go.kr)와 서울글로벌센터 홈페이지(global.seoul.go.kr)에서 신청방법을 확인한 후 기간 안에 전자우편([email protected])으로 신청서를 내면 된다. 궁금한 점은 시 외국인다문화담당관(02-2133-5077)이 알려 줄 예정이다.

인턴들은 문화체험과 장애인복지시설을 찾아 지적장애인을 돌보는 등 봉사활동도 함께 할 수 있다.

고경희 시 외국인다문화담당관은 “서울시정과 조직생활을 경험하며 취업 경쟁력도 높일 기회”라며 “한국 사회에 대한 이해 폭을 넓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