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산간 지역 ‘원격진료’ 가능해진다

한국기계硏 ‘레디우스’ 로봇시스템
의사 움직임 구현 초음파 진단

서해 도서지역 보건소에서 근무하는 공중보건의 김대한씨는 열악한 의료 환경에 아쉬움을 느끼던 중 원격 진료를 이용한 초음파 진단 기술이 개발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초음파 기기는 병원마다 있는 보편적인 장비지만 영상전문의가 모든 지역에 배치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초음파 진단이 있으면 도서ㆍ산간지역에서 발생하는 응급 의료 상황에 보다 발 빠른 대처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처럼 앞으로 도서ㆍ산간과 같은 의료소외지역에서도 초음파 영상진단과 같은 원격진료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국기계연구원은 대구융합기술연구센터 의료기계연구실 서준호 박사팀이 원격 의료영상 진단 로봇시스템 ‘레디우스(Robot-Assisted Diagnostic Imaging for UltraSound)’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손으로 들 수 있을 정도로 작으면서 의사의 자유로운 움직임을 그대로 구현한 기술은 세계에서 처음이다.

연구팀은 도심지역 병원의 영상전문의에게 필요한 마스터 로봇과 의료소외지역 환자에게 필요한 원격으로 조종되는 슬레이브 로봇을 개발했다.

인터넷망만 연결돼 있으면 화상통신과 초음파 진단영상, 로봇 제어가 가능한 전용 통신 플랫폼도 개발하고, 성공적으로 원격 초음파 영상진단 테스트를 마쳤다.

구본혁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