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결식아동 2109명 도시락 가정배달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성남시가 올 겨울 서민 생활안정 사업비 381억원을 투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동절기 서민 생활안정 종합대책’을 수립해 다음달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시행한다.

종합대책은 서민 생활의 안정과 저소득층 보호, 연료의 원활한 수급과 생활민원처리, 화재·산불 예방 등 7대 분야, 48개 세부사업의 내용을 담았다. 주력 분야는 서민 생활의 안정과 저소득층 보호다. 

성남시 생활관리사가 시설 이용자에게 밑반찬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성남시]

시는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2만1043명, 1만4734가구가 추위에 불편이 없도록 생활급여(151억원), 주거급여(41억원) 등을 지원한다. 결식아동 2109명에게는 방학 기간 하루 1끼 4500원 상당의 도시락을 각 가정에 배달한다.

혼자 사는 40세~64세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3817명과 65세 이상 4500명은 특별관리 대상자로 삼아 정기적으로 안부 전화와 방문 상담을 한다. 주택가 경로당 등 107곳은 한파 쉼터로 지정한다. 저소득 한부모가족 2416가구는 월 6만원의 생필품 비용을 지원한다.

겨울을 따뜻하게 날 수 있도록 에너지 바우처도 시행한다. 국민기초생활 보장법에 따른 생계·의료 수급권자 중에서 노인, 영유아, 임산부, 장애인 가구에 전기, 도시가스, 지역난방 등을 이용할 수 있는 8만4000원(1인 기준) 상당의 가상카드를 준다.

화재 예방을 위해 유흥주점, 단란주점 225곳의 비상대피로, 소화기 등을 점검한다. 전통시장 27곳은 화재 예방 지도 점검을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