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교사들, 대구서 ‘이러닝‘ 배운다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교육부와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은 오는 29일부터 12월 7일까지 대구에서 ‘아프리카 8개국 선도교사 초청 이러닝 연수’를 연다고 27일 밝혔다.

2014년 시작된 이번 연수는 솔라스쿨을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전수하고, 한국의 이러닝 발전 경험을 공유하는 데 목적이 있다.

솔라스쿨은 전력이 부족한 지역에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구축해 전자칠판ㆍ노트북 등 정보통신기술(ICT) 실습환경을 갖춘 교실을 뜻한다. 


솔라스쿨 연수는 2014년 아프리카 3개국 교사 12명 초청으로 시작해 점차 확대돼 왔다. 올해는 가나, 에티오피아, 우간다, 르완다, 모잠비크, 잠비아, 짐바브웨, 탄자니아 등 8개국 교사 27명이 참여한다.

연수교사들은 ICT 이론학습을 통해 교수학습법 기초를 다지고 공개교육자원(OER)을 활용한 교육용 콘텐츠 제작, 실습을 배우게 된다.

콘텐츠 활용 수업 시범학교인 대구 새론초등학교와 포산중학교를 방문해 실제 수업 사례도 참관할 예정.

공병영 교육부 교육안전정보국장은 “연수교사들은 배운 내용을 귀국 후 동료 교사들에게 전달하고 연수 결과 보고서도 정부에 제출한다”며 “이번 연수가 아프리카 교원의 교육정보화 역량을 키우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