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슨모빌케미칼, 비엘에스신과 합성유 베이스스톡 총판계약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글로벌 석유화학업체 엑슨모빌케미칼(Exxonmobil Chemical)은 국내 베이스유, 윤활유, 특수 화학제품 유통업체 비엘에스신(BLS Syn)과 국내 총판계약을 체결하고, 그룹VI 및 그룹V 합성유 베이스스톡을 독점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은 엑슨모빌케미칼의 폭넓은 포트폴리오 및 글로벌 공급 능력에 비엘에스신의 기술적 전문성 및 국내 윤활유 업계에 대한 이해도가 결합되어 성사됐다. 

마이클 추아(Michael Chuah) 엑슨모빌케미칼 아시아태평양 지역 영업 총괄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혁신적인 윤활유를 생산하는 한국 고객사에 한 단계 진화된 서비스 및 기술 역량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앞으로 엑슨모빌케미칼의 선도적인 합성유 제품 및 서비스에 비엘에스신의 업계 전문성을 더해 한국 고객사들이 보다 뛰어난 윤활유 솔루션을 생산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비엘에스신은 서울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저장시설을 포함한 공급 및 물류 체계를 갖추고 있다. 비엘에스신은 앞으로 엑슨모빌케미칼의 그룹VI 및 그룹V 합성유 베이스스톡을 국내 시장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고객사 지원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송성한 비엘에스신 최고경영자는 “양질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공급 안정성을 보장하는 것은 비엘에스신이 추구하는 핵심 목표”라며 “엑슨모빌케미칼과 손잡고 양사의 역량을 결집해 국내 다양한 산업군에 선도적인 베이스스톡 제품 및 전문성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내년 1월 1일부터 국내 고객사를 대상으로 그룹VI 및 그룹V 합성유 제품과 관련한 공동의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