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교ㆍ소금 등 박범신 새 장편소설 ‘유리’ 출간

[헤럴드경제] ‘은교’, ‘소금’ 등 소설을 쓴 박범신(71ㆍ사진) 작가의 새 장편소설 ‘유리-어느 아나키스트의 맨발에 관한 전설’이 판매대에 오른다.

은행나무 출판사는 이 책을 오는 28일 정식 출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책에는 20세기 초 유랑자의 운명으로 세상 밖에 나온 ‘유리’(流離)라는 남자가 한국, 일본, 중국, 대만 등으로 상징화된 동아시아 가상 국가를 배경으로 생존을 위해 떠도는 100년간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박 작가의 43번째 소설이다.

박 작가는 이 책을 지난해 3월부터 7월까지 모바일 카카오페이지에 펴내 9만명 이상 독자를 모았다. 이후 같은 해 10월 말 단행본으로 낼 계획이었지만 갑작스레 성추문 논란에 휘말려 시기를 잠정 연기한 바 있다.

박 작가는 이후 고향 논산의 집필실 ‘와초재’에 있으면서 창작에 전념, 이 책을 퇴고하고 위안부 여성과 한곡 현대사의 질곡을 담은 200여쪽 분량 이야기를 더해 최종본을 내놨다고 출판사는 설명했다.

이 책은 올해 6월 초 대만에서 먼저 번역 출간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