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LX 실습 여대생 성희롱 논란’ 직권조사한다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최근 성추문 논란이 불거진 한국국토정보공사(LX)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가 직권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인권위는 “최근 구성한 ‘직장 성희롱 특별 전담반’을 통해 LX에서 일어난 성희롱 피해 제보를 수집하고 면담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인권위가 직장 성희롱 특별 전담반’을 구성한 뒤 직권조사를 결정을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LX는 지난 2∼4월 전주 본사 간부 3명이 실습 나온 여대생들에 성희롱을 저질렀으나 경징계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과거에 있었던 피해 제보도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직권 조사는 제보 수집과 면담조사 등 다각적인 접근방식으로 올 연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인권위 관계자는 “남성 위주 조직문화 속에서 여성들에게 가해지는 권력형 성희롱 실태에 관한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하다”면서 “공공기관에 성희롱 피해자 인권 보호를 위한 효과적인 시스템이 형성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