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학생 유일 수능만점자 “학원 안가고 혼자 공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8년 대학수학능력시험 만점자가 전국에서 10명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10명 중 9명은 재수생이고, 재학생은 1명에 불과했다.

27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가채점 결과 대구 운암고 3학년 강현규군이 재학생 가운데 유일하게 만점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강현규 군은 “꼭 필요한 과목만 사교육 도움을 받고, 모르는 문제는 두세 시간씩 물고 늘어져 스스로 답을 찾는 방법으로 공부했다”며 만점 비법을 공개했다.

올해 수능에서 재학생으로서 유일하게 만점을 받은 것으로 현재까지 집계된 대구 운암고 3학년 강현규군 [사진=대구시교육청]

강군은 “중3 때까지는 영어수학 학원에 다녔지만 고등학교 올라가서는 혼자 공부하는 습관을 들였다”면서 “고2 때 화학2 한 과목만 사교육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고3 때는 사교육을 아예 받지 않았다. 강군은 “어차피 문제를 푸는 건 나”라며 “학원에서 수업받는 시간에 문제를 여러 번 풀어볼 시간을 최대한 확보하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강군의 공부법은 다량의 문제풀이였다. 문제집을 한 권 사면 목차에 일별 목표량을 표시해두고 절대 미루지 않았다고 한다.

강군은 “매일 정해둔 목표만큼 공부하고 나면 성취감이 있다. 틈틈이 작은 성취감을 느끼면서 수험 생활을 하는 것이 힘이 덜 드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강군은 “안 풀리는 문제를 선생님께 여쭤봐도 그 순간엔 이해한 것 같지만 나중에 다시 풀면 또 모르겠더라”면서 “몇 시간이고 혼자 붙잡고 끝까지 답을 찾아내야 완전히 내 것이 된다”고 말했다.

수험 기간동안 잠은 하루 7시간씩 꼭 잤다.

그는 “어느 날 새벽 2시까지 공부했더니 다음 날 몸 상태가 엉망이었다. 잠을 잘 자야 다음 날 개운해 집중이 잘된다”고 말했다.

강군이 다니는 운암고는 대구에서 학군이 좋다고 소문난 지역이 아니었다. 대구 북구 칠곡 지역에 있는 일반계 고등학교를 다녔다.

이 또한 강군의 소신에 따른 결과였다. 강군은 내신 성적 등을 고려해 자사고나 특목고가 아닌 일반고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강군은 오는 12월 9일 서울대 의대 수시 면접에 응시한다.

강군은 “가채점 만점을 받고도 잘못 매긴 건 아니겠지 싶어 한 번 더 채점했다”면서 “노력한 만큼 좋은 성적이 나와 기분이 아직까지 들떠 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집계된 바, 올해 수능 만점자는 자연계열 5명, 인문계열 5명 등 모두 10명으로 집계됐다. 강군을 제외한 9명은 모두 재수생으로 알려졌다.

이번 수능에서 국어 수학 탐구영역은 한 문제도 틀리지 않고 절대평가인 영어와 한국사영역이 1등급이면 만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