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단체 “성탄절에 이석기ㆍ한상균 등 양심수 특별사면” 주장

[헤럴드경제] 청년양심수석방추진위원회는 26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양심수를 성탄절 특별사면으로 석방하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 날 기자회견에서 “촛불 정권의 첫 사면은 과거 정권에서 탄압받은 이석기 전 의원과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 등 양심수의 석방이 돼야 한다”며 “적폐 청산을 위해 적폐 피해자를 모두 석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올 연말 대통령 특변사면을 검토 중이라고 들었다”며 “양심수 전원 석방 없이는 민주주의와 인권도 없다. 성탄절 특사가 민주주의와 인권을 가늠하는 척도가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위원회는 12월25일을 상징하는 1225명의 양심수 석방 촉구 선언은 내달 5일까지 받아 청와대에 내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