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인지업캠퍼스, ‘교육 오락’ 창의 테마파크 변신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은 ‘체인지업 캠퍼스’로 탈바꿈한 구 경기영어마을 파주캠프 개편을 위해 지난 23일 ‘체인지업 캠퍼스 시설 중장기 활용방안 연구’의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최종보고회에서 발표된 최근 3년간의 고객만족도 분석결과를 보면 시설면에서는 프로그램·시설, 홍보·마케팅, 대중교통 개선에 관한 요구가 가장 컸다. 또 시설별 운영 수요 분석결과 매표소와 주차장, 교육시설이 우선 투자 대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진흥원은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콘텐츠, 시설, 가치 3단계로 체인지업 캠퍼스 시설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로써 기존의 ‘영어교육기관’이란 한정된 개념에서 벗어나 에듀테인먼트(교육과 오락의 합성어) 요소가 가미된 ‘창의테마파크’로서의 새로운 콘셉트를 구축할 예정이다.

다음달 7일에는 도민 수요에 따른 맞춤형 교육 콘텐츠 제공을 위해 3개 지역(안산 경기도평생대학, 파주·양평 체인지업 캠퍼스)을 대상으로 진행한 ‘경기도 미래·영어교육 운영방향 및 교육과정 개발 연구’ 결과를 논의한다.

김경표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장은 “지속적인 현황 분석과 교육콘텐츠 개발 연구를 통한 개선안 반영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교육 트렌드를 선도하는 중심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진흥원은 지난 2012년부터 꾸준히 평생교육 정책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는 5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해 22개의 연구 과제를 추진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