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첫 부인 “아이들과 놀아준 적 없는 아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부인인 이바나 트럼프(68·사진)가 최근 한 TV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세 자녀 에릭, 도널드 주니어, 이방카를 키우던 때를 돌이켜봤다.

26일(현지시간) 연합뉴스가 미 언론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바나는 아일랜드 공영TV RTE의 ‘더 레이 다키 쇼’에 나와 남편이 육아를 도와준 적이 있는지 묻자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절대 없다. 그는 기저귀를 갈아준 적이 전혀 없다”고 답했다.


이바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트럼프 주니어와 차남인 에릭, 장녀인 이방카의 생모다. 체코 태생의 모델 출신인 그녀는 트럼프 대통령과 1977년 결혼해 1992년헤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말라 메이플스와 결혼해 둘째 딸 티파니를 낳았다. 역시 모델 출신인 멜라니아는 트럼프 대통령의 3번째 부인으로 2005년 결혼해 아들 배런을 낳았다.

이바나는 “그(트럼프)는 아이들을 공원에 데리고 가서 함께 공놀이를 할 줄 아는 아빠가 아니었다. 그는 늘 전화기를 붙들고 사업 얘기만 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좋은 아빠였지만 아이들과 대화하는 법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바나는 자신의 책 ‘트럼프 키우기’에서 아이들이 맨해튼의 트럼프 타워로 이사 가서는 6층 집에서 28층 아빠 집무실까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아침 인사를하고 사립학교에 다니곤 했다는 일화를 소개한 바 있다. 

이혜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