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충주 메가폴리스 내 생산물류공장 공식 가동

- 블랙박스, 내비게이션 등 연간 총 생산가능 수량 200만대로 확대
- 국내외 제품 수요 증가세 대응…생산 라인 효과적으로 개편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팅크웨어(대표 이흥복)가 지난 24일 팅크웨어 이흥복 대표이사, 이차영 충북도 경제통상국장, 조길형 충주시장 등 7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충주 생산물류공장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고 27일 밝혔다.

팅크웨어 관계자는 “국내외 블랙박스와 내비게이션 등 제품 수요 증가세에 대응하고, 생산 라인을 효과적으로 개편하기 위해 공장과 물류 센터를 충주시 이전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7월 충북 충주시와 지역 투자계획 이행과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하는 투자협약을 맺기도 했다. 

팅크웨어 충주 생산물류공장 전경.

새롭게 오픈한 충주공장은 교통∙물류 중심지로 성장하고 있는 서충주신도시 메가폴리스 산업단지 내에 위치하고 있으며 부지면적 2만9760㎡, 건축면적 1만㎡ 규모로 설립됐다. 회사는 이번 공장 확장을 통해 연간 제품생산량을 기존 100만대에서 200만대까지 확대가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이흥복 팅크웨어 대표는 “충주공장이 가동됨에 따라 생산능력이 기존 대비 100% 제품생산 확보가 가능해 보다 원활한 국내외 제품 공급확대가 가능해졌다”며 “이번 충주공장 오픈을 교두보로 삼아 팅크웨어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성장하는 글로벌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블랙박스 및 내비게이션 1위 브랜드 ‘아이나비’로 시장을 선도해나가는 팅크웨어는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투자로 차별화된 제품과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 세계 최초 QHD화질의 블랙박스, 국내 최초 HD증강현실 솔루션과 실사 3D지도 구축, 야간 화질에 최적화된 울트라나이트비전 등 선도적인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CES, SEMA 등 해외 주요 전시에 참여하며 미국, 영국, 싱가포르 등 17개의 국가에 진출, 글로벌 채널을 확대하며 성장기업으로서의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