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계파 갈등 내홍앓는 한국당

자유한국당 친박계 김태흠 최고위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홍준표 대표 뒤를 지나고 있다. 이날 김 최고위원은 공개발언 시 대표가 하루가 멀다 하고 당내 갈등을 유발하고 듣기 민망한 표현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이에 홍 대표의 측근인 이종혁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상대방 여당이, 그리고 집권 정권이 있지도 않은 일을 갖고 당 대표를 모략하고 음해하는데 이를 나서서 방어하는 당내 인사를 제가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또 “그리고 대표의 정치적 수사를 막말이라고 폄하하고 우리 당내에서부터 대표에 대한 예우를 갖춰주실 것을 촉구한다”며 설전을 벌였다. [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