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7일? 15일?…투톱간 일정 놓고 이견

- 홍준표 대표, 7일 추진…정우택 원내대표, 의총서 15일 예고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오는 12월 15일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의 임기가 끝나는 가운데, 차기 원내대표를 결정하는 경선 날짜를 놓고 홍준표 대표와 정 원내대표간에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차기 원내대표는 내년 6ㆍ13 지방선거를 준비해야 하지만, 당장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의 제명 절차를 진행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만큼 투톱간의 불협화음이 향후 당내 상황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앞서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24일 국회 본회의에 앞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오는 12월 15일을 원내대표 선거날짜로 예고했다.

정 원내대표 측은 정기국회 마지막에 예산 처리와 법안 처리 등 집중해야 할 사안이 많은 상황에서 내부 경쟁으로 경선이 과열될 경우 원내 쟁점에 대한 집중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측면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대해 홍 대표는 다음달 7일에 원내대표 경선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았다.

홍 대표 측은 정 원내대표가 맡고 있는 국회 운영위원장 승계 문제를 정기국회 내에 처리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고 있다. 8일 정기국회가 끝나면 의원들이 모이기가 쉽지 않고, 임시국회가 언제 열릴지 모르기 때문에 정 원내대표가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난 상태로 운영위원장직을 계속하는 기형적인 구조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이 원내 1당과 여당이 된 상황에서 정기국회에서 본회의 안건으로 올라오면 숫자에 밀려 운영위원장 자리를 뺐길 수 있다는 반대의견이 나오고 있다.

경선 날짜를 결정하는 권한이 누구에게 있느냐에서도 투톱간 의견이 맞서고 있다.

홍 대표 측은 당의 원내대표 및 정책위원회 의장 선출 규정에 따라 원내대표 경선 선거일은 당 대표가 선거일 3일 전에 공고하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당규를 보면 원내대표 경선은 당대표에게 소집권한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정 원내대표는 현 지도부가 의원들의 의견을 물어 차기 원내대표 선거날짜를 정하는 것이 그간의 관행이라고 반대하고 있다.

이같은 투톱간의 불협화음은 결국 경선 이후 출범하는 차기 원내 지도부에 따라 당내 역학관계가 크게 요동칠 수 있다는 인식에서 출발하고 있다. 당에서는 공식적으로 계파를 부정하고 있지만 현 경선 구도는 ‘친홍(親洪)ㆍ비박(非朴) 대 친박(親朴)’으로 형성돼 있다.

홍 대표로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제명 이후 서ㆍ최 두 의원의 출당을 위해서 속전속결로 결론을 내려야 하는 상황이다. 원외 대표라는 태생적 한계를 가진 홍 대표가 시간을 끌면 끌수록 ‘친홍’으로 분류되는 김성태 의원의 원내대표 당선 가능성은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이다.

116명의 당 소속 의원 중 당내 가장 인원이 많은 초선(44명), 재선(32명)이 누구를 지지하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이어서 일각에서는 27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재판이 재개되고 이들의 지지를 끌어낼 시간을 벌기 위해 경선 날짜를 늦게 잡은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