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군입대 장병 베트남 취업 추진하자”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베트남 산업현장을 둘러보고 온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우리 젊은이들의 현지 취업을 위한 대책을 촉구했다.

홍 대표는 27일 “우리 청년들의 해외 취업을 부탁하니 어떤 기업에서 제안한 것”이라며 “군 제대하는 사람들에게 베트남어를 1년 정도만 가르쳐주면 현지채용하겠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이런저런 이유로 국내 유턴이 쉽지 않다면, 우리 인력들의 현지 진출과 취업을 고려해야 한다는 의미다. 홍 대표는 “국회 국방위에서 이런 방안을 국방부에 전달해서 취업의 길을 열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현지 시찰 소감도 함께했다. 홍 대표는 “베트남은 인건비가 우리의 10분의 1에 불과하고 정부도 기업규제 철폐를 정부차원에서 돕고 있다”며 “반면 우리 정부는 기업 압박에만 혈안이 되있어 국내 기업들이 다시 돌아올 가능성은 전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베트남 한 나라에만 나간 우리 기업이 2500개 정도가 되고, 300만개 이상의 일자리에 해당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는데, 이를 지킬려면 그리스처럼 공무원 일자리를 만드는 수 밖에 없다”고 안타까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