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산 분출’ 발리행 여객기 전편 결항…외교부는 뒷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인도네시아 발리섬 북동쪽 아궁 산에서의 화산재 및 연기 분출과 관련 인천공항을 출발하려던 발리 덴파사르공항행 여객기 전편이 결행됐다. 하지만 외교부는 항공기 직항 운항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혀 ‘뒷북’ 논란을 부르고 있다.

27일 오후 6시 인천공항을 떠나 발리로 가려던 대한항공 KE629편(예약 223명) 여객기 운항을 취소했다.대한항공은 또 28일 새벽 1시 25분(현지시간) 발리공항을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오려던 KE630편(예약 114명) 운항도 취소했다.

인도네시아 발리섬 북동쪽 아궁 산에서의 화산재 및 연기 분출로 발리국제공항(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이 일시폐쇄되고 인도네시아 당국이 28일 이후 운영 재개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7일 오전 발리국제공항행 항공기가 결항돼 인천공항 출국장 가루다 인도네시아 항공 탑승수속카운터가 비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도네시아행 항공편은 한국에서 간 비행기가 곧바로 돌아오기 때문에 출발편이 취소되면 돌아오는 ‘복편’도 자연히 운항할 수 없다. 28일 오후 6시 인천에서 발리로 가는 비행기 운항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발리공항 폐쇄 지속 여부를 보고 운항 계획을 결정할 방침이다.

세계적 휴양지인 발리 섬 최고봉인 아궁 화산 분화가 지난 25일 오후부터 본격화하며 발리공항을 오가는 인도네시아 국내외 항공편 운항이 차질을 빚고 있다.

같은 날 외교부는 “현재까지 발리-인천간 항공기 직항 운항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우리 국민들의 공항 출입국 등에는 불편이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