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노사 함께 포항 지진 피해 돕기 나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SK이노베이션(대표이사 김준)은 27일 포항 지진 피해 구호물품 집결지인 양덕 한마음 체육관을 찾아 구호물품 하역, 구분 작업을 돕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SK이노베이션 노동조합이 먼저 회사에 제안해 시행케 됐으며, SK이노베이션 이정묵 노동조합 위원장 및 전임자 외에도 SK에너지 울산 CLX 이강무 경영지원본부장 등 임직원 30여명이 참가했다. 

특히 이번 봉사활동은 사회공헌에 있어서도 노사상생을 실천한 사례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SK이노베이션 측은 “이번 봉사활동으로 기존 SK이노베이션 노사가 추진해 온 착한 노사문화가 이번에도 빛을 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월 SK이노베이션은 전 사업장에서 노사가 함께 ‘1인1후원계좌’ 모집 캠페인을 진행, 2400명이 3억 7000여만원을 기부했고, 9월에는 직원이 기본급의 1%를 기부하면 같은 금액을 회사가 적립하는 매칭 그랜트 방식을 도입했다.

SK이노베이션 이정묵 위원장과 이강무 본부장은 “작은 도움이지만 지진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큰 힘이 되기를 기원한다”며 “노사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해 선진 노사문화를 구축하고, 지역사회를 비롯한 더 많은 이해관계자들에게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