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국 단체관광 금지 일부 해제…베이징ㆍ산둥 우선 허용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중국이 베이징(北京)과 산둥(山東) 지역에 한해 일반 여행사들에 한국행 단체 관광을 허용하기로 했다.

중국 국가여유국은 28일 회의에서 베이징과 산둥의 일반 여행사들에 한국 단체 관광 금지 조치를 일차적으로 해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국 관계자는 “나머지 지역은 개방하지 않고 앞으로 지역에 따라 단계적으로 한국행 단체 관광을 풀어주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다만 국가여유국은 한국행 단체 관광 상품을 판매할 때 롯데호텔 숙박이나 롯데면세점 쇼핑이 포함돼서는 안 된다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