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국 단체관광 금지 해제…베이징ㆍ산둥 우선 허용(종합)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중국이 베이징(北京)과 산둥(山東) 지역에 한해 일반 여행사들의 한국행 단체 관광을 허용하기로 했다.

중국 관광 분야 주무부처인 국가여유국(國家旅游局)은 28일 베이징, 산둥 지역 회의를 열고 한국 단체 관광 금지 조치를 이 지역 일반 여행사들에 한해 1차로 해제하기로 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당국 관계자는 “나머지 지역은 개방하지 않고 앞으로 지역에 따라 단계적으로 한국행 단체 관광을 풀어주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다만 국가여유국은 한국행 단체 관광 상품을 판매할 때 롯데호텔 숙박이나 롯데면세점 쇼핑이 포함돼서는 안된다고 지시했다.

한국행 상품을 저가로 팔아서는 안된다는 내용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조치는 한ㆍ중이 사드 갈등을 봉합하는 공동 합의문을 발표한 뒤 경제ㆍ문화 교류가 재개되는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베이징ㆍ상하이 등 여행사들은 지난 3월 15일부터 한국 단체관광 상품 취급을 일제히 중단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당국은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성(省)ㆍ시ㆍ자치구별로 여행사들에 한국 관광 상품 판매를 금지할 것을 구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