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광석 아내 서해순, “남편 여자 문제ㆍ폭력성 때문에 부부 사이 멀어져”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고 김광석 아내 서해순 씨와 진행한 단독 인터뷰가 공개됐다. 월간지 <우먼센스> 12월호가 공개한 인터뷰에 서해순 씨는 고 김광석의 외도와 폭력성으로 부부 사이가 좋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서 씨는 “어느 날 광석 씨가 생방송을 펑크 냈다는 연락을 받았다”라며 “알고 보니 내연녀와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 병원에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병원에 가보니 내연녀 가족들과 허물없이 얘기를 나누고 있었다. 광석 씨가 나에게 ‘먼저 집에 가 있어’라고 말해 눈물을 흘리면서 집으로 돌아갔다. 그때부터 남편에게 마음이 멀어졌다”고 말했다.

또한 서 씨는 고 김광석의 폭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서 씨는 “광석 씨는 부부싸움을 하면 물건을 던지거나 부수는 일이 많았다”라며 “화를 내면 감당이 안됐다”라고 말했다.

서 씨는 그동안 말을 아낀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서씨는 “여자로서 가슴에 묻어둔 이야기”라며 “남편을 먼저 보내고 21년 동안 평생을 루머에 시달려왔다. 그 고통은 누구도 알지 못한다. 그래서 딸 아이의 죽음 역시 입에 올리는 게 싫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우먼센스> 12월호에서는 ‘2017년을 뒤흔든 올해의 여자 13인’ ‘나훈아 11년 만의 컴백 콘서트 현장’ ‘멜라니아 트럼프의 모든 것’ ‘송송커플의 결혼 비하인드’ ‘고 김주혁, 생애 마지막 인터뷰’ 등을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