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혁신성장 주역은 민간…정부는 ‘서포트 타워’”

-“기재부 사령탑으로 협업 체계 갖춰야”
-“현장 기반 신속한 규제 혁신 필요”
-“예산 반영했는데도 사업 속도감 안 느껴져” 지적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혁신성장 전략회의’를 주재하며 “혁신성장의 주역은 민간이고 중소기업”이라며 “정부는 민간의 혁신 역량이 실현되도록 산업생태계 기반을 조성으로 기술개발ㆍ자금지원ㆍ규제혁신 등을 지원하는 ‘서포트타워’ 역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직접 주재한 이날 회의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을 비롯해 각 부처 장ㆍ차관 및 여당 지도부가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7 대한민국 혁신성장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혁신성장에는 경제부처뿐 아니라 범정부 차원의 추진이 필요하다”며 “경제부총리가 사령탑이 되어 각 부처와 4차산업혁명위원회ㆍ노사정위원회 등이 고유 역할을 분명히 하면서 협업하는 체계를 갖춰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현장에 기반한 신속한 규제 혁신이 필요하다”면서 “혁신성장에는 신산업ㆍ신기술에 대한 규제혁신이 필수로, 민간의 상상력을 낡은 규제와 관행이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된다”며 “규제 혁신을 속도감 있게 설계하고, 정부 결단만으로 가능한 것은 빠르게 결정해 나가고 사회적 대화ㆍ타협이 필요한 규제 혁신 방안을 설계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혁신성장의 구체적 사업이 더디게 진행되는 현실을 꼬집었다. 문 대통령은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신설하고 추경과 내년도 예산에 혁신성장 예산을 반영했는데도 아직 혁신성장의 구체적 사업이 잘 보이지 않고 속도감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지적하며 “혁신성장을 체감할 선도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는 게 중요하다. 혁신성장의 개념은 추상적일 수밖에 없지만, 개념보다 중요한 것은 구체적인 사업을 통해 알 수 있게 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4차 산업혁명의 급속한 변화에 맞춰 세계 주요국이 혁신중심 경제구조로 전환을 서두르는데 우리가 그에 발맞추지 못하면 새로운 성장동력을 얻을 기회를 잃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선도 과제를 포함한 핵심 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되려면 입법ㆍ예산 지원이 필요한 만큼 당ㆍ정ㆍ청이 긴밀히 협의해 야당의 초당적인 협조를 이끌어 법안과 예산안이 통과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여당에 당부했다.

이와 함께 “올해 3/4분기 성장률을 높이는 데 추경이 크게 기여했던 것처럼 내년 (혁신성장 지원을 포함한) 예산안이 법정시한 안에 처리돼 적기에 집행되는 게 경제상황을 살리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