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전병헌 수사 확대GS홈쇼핑도 압수수색

전병헌(59)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롯데홈쇼핑 사이의 대가성 금전 거래를 조사 중인 검찰이 범위를 넓혀 GS홈쇼핑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이날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동 GS홈쇼핑 본사에 인력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등을 확보 중이다. 검찰은 이미 수사가 상당 부분 진척된 롯데홈쇼핑과 마찬가지로 GS홈쇼핑이 e스포츠협회에 억대 후원금을 낸 경위가 사업 로비 대가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최근 구윤철 기획재정부 예산실장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 7월 e스포츠 활성화 예산 20억 원이 편성되는 데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를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좌영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