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유화제품 반덤핑조사 공정해야”…정부, 中에 요청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정부가 중국이 진행하는 한국산 석유화학 제품에 대한 반덤핑 조사와 관련해 28일 현지 당국에 “공정하게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
헤럴드DB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상무부 무역구제국이 개최한 ‘스타이렌모노머(SM) 반덤핑 공청회’에 참석해 외교부, 업계와 함께 이 같은 한국 측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스타이렌모노머는 자동차 부품, 가전제품, 완구 등에 사용되는 발포 폴리스타이렌(EPS), 폴리스타이렌(PS) 등의 석유화학 원료다.

지난해 우리나라는 중국에 12억5000만달러 어치(약 1조 3600억원)를 수출해 현지 수입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이와 관련해중국 업체는 한국산 스타이렌모노머가 중국에서 낮은 가격으로 팔려 산업에 피해가 생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공청회에서 한국산 스타이렌모노머 가격은 국제가격 기준으로 결정됐기 때문에 덤핑 소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중국 국내 산업에도 피해를 주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중국 당국이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면 중국 수요업체의 부담을 가중하는 등 중국의 공공이익도 저해된다고도 설명했다.

우리 정부 대표단은 29일 상무부 무역구제국 부국장을 만나 한국산 제품에 대한 중국 정부의 수입규제 조치에 대한 우려를 전달할 계획이다. 스타이렌모노머 등 중국이 반덤핑 조사 중인 품목에 대해서도 한국 측 입장을 거듭 전달하면서 투명한 조사를 요청할 예정이다. 중국은 현재 우리나라를 상대로 15건의 수입규제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작년에2건, 올해 3건이 신규로 조사 개시됐다. 한편, 우리 업계도 29일 오후 중국 조사 당국을 대상으로 스타이렌모노머 관련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중국 국내 업체의 반덤핑 제소가 부당하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설명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