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국 전문가 ‘SK텔레콤 티움’서 한국ICT 체험

SK텔레콤은 개발도상국 15개국 ICT 전문가와 인도의 주요 언론 기자단이 27일 오후 최첨단 ICT 체험관 ‘티움(T.um)’을 잇따라 방문해 대한민국의 첨단 ICT 기술을 체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들의 한국 방문은 정보통신산업 진흥원이 방글라데시, 에티오피아, 콜롬비아 등 개도국 ICT 전문가를 대상으로 초청 연수를 진행하면서 이뤄졌다. 개도국과 ICT 분야에서 우호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협력을 도모하는 것이 초청 목적이다. ‘티움’은 한국의 첨단 ICT 기술을 생동감있게 체험할 수 있는 대표적 공간이다. 15개국에서 온 공무원, 교수, 연구원 등 ICT 분야의 오피니언 리더 25명이 ‘티움’에서 대한민국 ICT의 현재와 미래를 체험했다. 


정윤희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