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프랑스 연쇄테러’서 살아남은 30대, 후유증으로 자살

○…2년 전 프랑스 파리 연쇄 테러 당시 살아남은 30대 남성이 후유증에 시달리다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했다. 27일(현지시간) 파리 연쇄 테러 유족들을 돕는 시민단체 ‘13 Onze 15 박애 진실’에 따르면 2015년 11월 13일 파리 연쇄테러 당시 90명이 목숨을 잃은 바타클랑 극장에서 살아남은 기욤 발레트(31)가 최근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발레트는 바타클랑 극장의 총격 테러에서 살아남은 뒤 불안 증세를 호소하며 심리치료 전문가 등의 도움을 받기도 했지만, 트라우마를 이겨내지 못하고 파리테러 2주년 며칠 후인 지난 18일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발레트는 가족이나 친지들의 도움의 손길도 거부한 채 주로 혼자서 지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자선단체 ‘박애와 진실’은 유족의 동의를 얻어 대형 테러의 생존자들이 삶을 이어가면서 겪는 고난을 널리 알리고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발레트의 자살 사실을 알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혜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