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안]영세상인에 최대 4000% 고리 부당이득 일당 ‘입건’

○…영세상인을 상대로 최대 4000% 고리로 돈을 빌려주고 부당이득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미등록 대부업체 대표 김모(28) 씨를 구속하고 동업자 서모(39) 씨와 직원 1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2년 8월 17일부터 5년간 부산, 대구 등에 사무실을 두고 신용등급이 낮은 노점상인이나 영세민 등 506명에게 1444회에 걸쳐 30억3800만원을 빌려주고 이자 등으로 25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대출광고 전단을 보고 연락한 피해자들에게 본인 명의의 통장과 체크카드 제출을 요구하고 대출 이자를 해당 계좌에 직접 입금하게 했다.

김씨 등은 피해자들이 대출을 추가로 원하면 1차 대출금의 잔금에 선이자까지 ‘꺾기 대출’로 이자율이 최대 4048%에 달했다. 또 이들은 피해자들이 제때 돈을 갚지 못하면 온몸에 문신이 있는 대구지역의 한 폭력조직 행동대원이자 직원인 박모(35) 씨와 동행해 겁을 줬다.

부산=윤정희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