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나곤, 도쿄 컨셉샵 PULP에 팝업스토어 열었다

-23일 시부야의 셀렉샵 PULP에 오픈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삼성물산과 YG엔터테인먼트가 공동 설립한 네추럴나인이 선보이는 스트릿 캐주얼 브랜드 노나곤이 지난 23일 일본을 대표하는 패션그룹 중 하나인 BAYCREWS(베이크루즈)가 도쿄 시부야에 첫 오픈한 셀렉숍 ‘PULP(펄프)’에 팝업스토어를 오픈했다고 27일 밝혔다.

일본의 대표적인 패션그룹인 베이크루즈(BAYCREWS)는 패션브랜드는 물론 가구, 식음 등 라이프 스타일 사업을 전개하는 그룹으로 일본의 패션을 리딩하는 회사 중 하나이다.

노나곤 일본 편집샵 PULP 입점

PULP는 베이크루즈가 도쿄시내에서도 신세대 스타일의 탄생지라 불리우는 시부야의 캣스트릿에 위치한 셀렉숍으로, 올해 4월 28일 첫 오픈했다. ‘과거의 전통과 새로운 세대의 믹스’를 콘셉으로 다양한 세대의 문화가 어우러지는 새로운 도쿄 스트리트 스타일(Tokyo Street Style)을 제안한다. 특히 남성과 여성의 경계선을 없애고, 음악적 문화에서 파생된 패션 상품과 스타일링, 공간 구성이 특징이다.

노나곤은 올 9월 엑스라지, 엑스걸(XLARGE,X-girl)과의 협업을 성공적으로 이뤄 일본내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데 이어, 이번 11월 23일 PULP 팝업을 통해 다시 한번 일본시장 내 입지를 다져 나갈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