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파업에 흔들리는 ‘코나’ 돌풍

[헤럴드경제] 현대자동차 울산 1공장 노사의 ‘코나 생산라인 추가투입’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27일 오후부터 1공장 11과 12 의장 생산라인에 대해 파업 지침을 내렸다. 이에 따라 1공장 조합원 3500여명 가운데 의장 생산라인 1900여 명이 조업을 중단했다. 1공장 노사는 최근 돌풍을 일으키는 소형 SUV 코나를 11라인 생산에 이어 12라인에 투입하기 위한 협의를 10월부터 진행해 왔으나, 한 달이 넘도록 협의가 지연됐다.

협의 과정에서 1공장 노조 대의원 일부는 생산라인 내 창문을 설치해 줄 것과 현재 협력업체에서 생산 중인 부품을 자신들의 공정으로 가져와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생산라인 창문 설치는 현행 소방법에 어긋나는 등 노조 요구는 무리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 인사권을 침해하는 요구도 있었다고 회사는 덧붙였다.

현대차 코나.

회사 측은 노조의 협의권 남용으로 더 이상 생산을 지연할 수 없다고 판단해 지난 24일 오전부터 코나를 1공장 12라인에 투입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대의원들과 회사 관리자 간 물리적 충돌이 발생해 관리자 2명과 조합원 1명이 부상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회사는 “일부 조합원이 쇠사슬까지 동원해 생산라인 가동을 막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에 대해 “일종의 퍼포먼스였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노조의 행위는 관련법상 정상적 작업지시를 거부하는 태업으로서 엄연한 불법행위”라며 “따라서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하는 것은 물론, 사규와 법률에 의거해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노조는 위원장 명의로 성명서를 내고 “회사가 신차종 투입 시 노조에 통보하고 노사가 심의·의결한다는 요지의 단협을 위반했다”며 “위원장이 직접 중재 노력을 했지만 회사가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