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축소의혹’ 김병찬 용산서장, 28일 검찰소환…“국정원과 통화했다” 시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2012년 국정원 댓글수사를 직접 담당한 김병찬 용산경찰서장(당시 서울지방경찰청 수사2계장)이 28일 검찰에 소환됐다.

당시 경찰은 2012년 대선 3차 토론회 직후인 2012년 12월16일 밤 11시 국정원 댓글공작사건 수사 결과 정치공작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긴급 발표했다. 이를 놓고 특정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경찰이 사건을 축소, 은폐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또한 당시 경찰의 발표 시점이 대선 토론회 직후인 점 또한 특정 후보를 도와주기 위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김병찬 용산경찰서장은 당시 서울지방경찰청 수사2계장으로서 당시 경찰의 국정원 댓글수사를 직접 담당한 인물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당시 국정원 댓글공작 수사 과정에서 윗선의 축소, 은폐 지시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김병찬 서장을 상대로 조사할 예정이다.

김병찬 서울 용산경찰서장이 지난 2012년 서울지방경찰청 수사2계장으로서 국정원 댓글 수사를 맡아 사건을 축소 은폐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받기 위해 28일 검찰에 소환되고 있다. 당시 서울지방경찰청은 2012년 12월16일 밤 대선 3차 토론회 직후 국정원 댓글 사건에 정치공작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긴급 발표해 논란을 빚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병찬 용산서장은 28일 오전 9시44분에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해 ‘수사 정보를 국정원에 건넨 이유가 뭐냐’는 취재진 질문에 “수사상 기밀을 유출한 사실이 없다”며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대하겠다”고 말했다.

김 서장은 “업무상 필요로 국정원 관계자와 통화한 사실은 있다”고 시인했다.

김 서장은 당시 정치공작 의혹을 받는 국정원 직원의 노트북에 대한 분석 업무를 담당했다. 당시 서울지방경찰청 수사2계장으로서 국정원 직원과 50회가량 통화한 사실이 추가로 알려져 한층 의혹의 눈길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23일 김 서장 근무지 사무실과 집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들을 확보했다. 김 서장은 압수수색 당시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서장은 지난 25일 검찰이 소환하려 했으나 불응했고, 이번에 다시 검찰이 소환을 통보해 결국 현직 경찰서장으로서 피의자 소환 조사를 받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