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여해 “김정숙 여사 명예훼손 고발? 시민단체 모욕죄로 맞고소”

-김정숙 여사 명예훼손 혐의 고발한 시민단체 애국국민운동대연합 상대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SNS를 통해 “김정숙 여사의 곶감은 보여주기 쇼”라고 비난한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자신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한 시민단체를 모욕죄로 맞고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류 최고의원은 시민단체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당했다.

류 최고위원은 28일 본인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법무법인 공화 대표 정준길 변호사 님이 변호인이 되어서 담당해 준다. 모욕죄 고소도 한다”고 밝혔다. 

[사진=류여해 최고의원 페이스북 캡처]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구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류 최고위원이 “사실이 아닌 추측성 발언으로 상대의 인격을 비하하고 있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오 대표는 류 최고위원이 앞서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 여사가 청와대 처마에 감을 매달아 놓고 의자에 앉아 신문을 보는 사진을 올리며 ‘보여주기식 쇼’라며 비판한 데 대해 “국민이 납득하고 공감할 수 있는 정책적 대안이 아니라 영부인에게 비이성적인 말을 던지는 자리가 제1야당의 최고위원 자리인지 묻고 싶다”면서 “감히 쇼를 운운하는 자체가 상대의 마음에 상처를 주는 언어도단”이라고 비판했다.

류 최고위원은 27일 오후 오 대표의 고소 계획을 보도로 접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국민이 그 정도 질문도 국민께 못하나요? 아니. 대한민국 국민이 궁금해서 질문한 것도 죄가 되나요”라며 “제 뜻은, 곶감보다 더 급한 민심을 돌봐 달란 뜻”이라는 글을 올려 심경을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