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회장, “금호타이어는 포기, 상표권은 법적 한도에서 지원”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박삼구<사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금호타이어 재매각시 입찰 가능성에 대해 일축했다. 또 계열분리 과정을 거치고 있는 금호타이어의 금호 상표권과 관련해서도 법적 허용 한도 내에서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회장은 28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에 위치한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사옥에서 ‘금호홀딩스와 금호고속 합병 완료 관련 기자간담회’를 갖고 다양한 그룹 현안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28일 오후 금호아시아나 본사에서 열린 금호홀딩스와 금호고속 합병 완료에 따른 긴급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먼저 금호타이어 인수와 관련해 언급했다. 박 회장은 “금호타이어가 워크아웃 졸업 이후 2015년 경영이 악화된 것에 대한 책임은 모두 자신에게 있다”며, “그래서 지난번에 경영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경영권도 포기하고 우선매수청구권도 포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이유로) 앞으로도 금호타이어는 포기했다. 전혀관심 없다”며, “금호타이어가 다른 좋은 회사로 인수되든지, 은행이 경영하든지 간에 정말 좋은 회사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박 회장은 금호타이어가 정상화되는데 필요한 것은 적극 지원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하지만 상표권 이용과 관련해서는 “법적으로 허용되는 범위내애세는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상표권 포기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상표권 관련 박 회장의 입장은 박 회장이 상표권을 포기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는 산업은행과 인식 차이가 있는 것으로 향후 일정한 논란이 예상된다.

한편, 박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의 재정악화 우려와 관련해서 “지난해 실적이 턴어라운드 했다”며, 앞으로 그룹 차원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박 회장은 “어제 금호홀딩스, 금호고속 사이의 합병을 완료했다”며, “운수, 건설, 항공 중심으로 그룹 재건하고, 탄탄하고 건강한 그룹으로 성장시켜서 국가경제에 도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