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내 개인휴대전화 사용금지 추진…보안상 이유로

가족 연락 어려워져
존 켈리 비서실장 해킹 가능성 계기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백악관 내에서 참모와 직원들의 개인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불평해온 백악관 내부 정보 유출을 이유로 이같은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한 관계자는 블룸버그에서 “백악관 무선 네트워크에 너무 많은 장치가 연결돼 있고, 개인 휴대전화는 정부에서 지급한 전화보다 보안상 안전하지 않다”면서 “이 같은 조처를 시행할지, 실시하게 된다면 직원 모두를 대상으로 할지 등을 놓고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개인 휴대전화 사용 금지안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의 스마트폰이 해킹당했을 가능성을 계기로 힘을 받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치 전문지 폴리티코는 켈리 비서실장이 업데이트되지 않는 등의 기술적 문제를 호소하며 백악관 기술지원팀에 개인 휴대전화를 맡겼고, 조사 결과 해커에 의한 자료 유출이 의심된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백악관 참모와 직원들은 만약 이 같은 방안이 시행될 경우 근무 시간 동안 자녀를 비롯한 가족을 챙기기 어렵게 되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들은 근무 중 주로 문자 메시지로 가족과 연락하는데, 정부가 지급하는 휴대전화는 문자 메시지 기능이 차단돼 있다.

지메일과 구글 행아웃 등 대중적인 이메일 프로그램과 메신저도 정부 비품인 휴대전화로는 이용이 불가능하다.

만약 백악관 직원들의 경내 개인 휴대전화 사용이 금지되면 언론에 정보나 기밀을 유출하는 일도 자연스럽게 적어질 수밖에 없다는 게 내부의 공통된 관측이다. 문자 메시지나 메신저 프로그램이 차단되는 것은 물론 외부의 누구와 얼마나 통화했는지 기록까지 고스란히 남기 때문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