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REDD 국제심포지엄 개최···신기후체제하 온실가스 감축 위한 REDD 활용방안 모색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오는 29일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REDD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REDD ’는 산림전용 및 산림황폐화 방지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말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파리협정 발효(2016년 11월) 이후 REDD 가 국제적인 의제로 다뤄지고 있는 가운데,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모색하고 정책적 시사점을 찾기 위해 마련했다.

행사에는 외교부ㆍ기획재정부ㆍ녹색기후기금(GCF)ㆍ미국 환경보호기금(EDF)ㆍ일본 임야청 등 국내외 기후변화대응 관계기관에서 총 100여 명이 참석한다.

이날 미국 환경보호기금(EDF) 루벤 루보스키 수석 경제학자가 기조연사로 나서 ‘기후변화와 산림, 그리고 시장’을 주제로 연설하고, 이어 의무감축시장에서의 REDD 산림을 통한 감축실적의 활용, 한국에서의 감축실적 활용가능성 등에 대한 주제 발표와 REDD 결과물의 활용방안에 대한 지정토론가 열린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시기적으로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3) 종료 직후 개최돼 REDD 합의사항을 공유하고 토론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며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해REDD 활용에 대한 정책적 연구가 진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탄소배출권 확보 기반구축을 위해 2013년부터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미얀마 등에서 REDD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