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국내 스타트업 첫 인수…AI 스타트업 ‘플런티’ 인수

- 삼성전자 AI 비서 빅스비 개선과 정교화에 활용될 듯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삼성전자가 국내 스타트업을 처음 인수했다.

삼성전자는 국내 대화형 인공지능(AI) 스타트업 ‘플런티’를 인수했다고 28일 밝혔다. 인수 금액은 밝히지 않았다.

플런티는 2015년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열 명 남짓한 인력이 소속됐다.


대화형 인공지능 챗봇을 누구나 쉽게 제작할 수 있는 챗봇 플랫폼 ‘플런티.ai’를 출시했고 ‘플런티’ 앱을 통해 메신저에서 머신러닝을 기반으로 답장을 추천하는 ‘스마트 리플라이’ 기능을 선보였다.

2016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인 ‘크리에이티브 스퀘어’에 선발되며 삼성전자 핵심 개발팀의 주목을 받았다.

플런티의 인력과 기술은 삼성전자 AI 비서 빅스비 개선과 정교화를 위해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0월 미국 실리콘밸리 소재 인공지능 플랫폼 개발 기업인 비브 랩스(VIV Labs)를 인수하는 등 해외에서 스타트업 인수나 인력 채용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