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베트남에 동남아 최대 규모 B2B 종합전시관 오픈

- 호치민 가전복합단지 내 총면적 700㎡, 10개 체험 공간 마련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삼성전자가 베트남에 동남아 최대 규모의 B2B(기업간 비지니스) 종합전시관을 마련하고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B2B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삼성전자는 24일(현지시간) 베트남 호치민시에 위치한 CE 복합단지에 현지 미디어, 거래선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B2B 종합전시관 개관 행사를 진행했다.


총 면적 700㎡ (전시장 500㎡, 교육센터 200㎡)의 전시관은 ‘스마트 도시로의 여행(Journey to Smart City)’을 주제로 관람객이 B2B 환경에 맞는 다양한 제품군과 스마트 솔루션을 경험할 수 있도록 총 10개의 체험 공간으로 구성됐다. 10개의 공간은 각각 레스토랑, 학교, 교통, 게임, 패션, 호텔, 오피스, 공장, 홈, 시스템 에어컨 등의 주제로 마련됐다.

레스토랑 부스에서는 관람객이 보다 편리하게 메뉴를 확인하고 주문할 수 있는 스마트 레스토랑을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스마트 레스토랑은 디지털 메뉴 보드 솔루션을 통해 시간대별로 특화된 메뉴를 자동으로 소개할 수 있고, 고객 맞춤형 광고 컨텐츠와 메뉴 추천 등도 구현할 수 있다. 갤럭시 탭을 통해 음식 사진을 고객에게 보여주고 주문받을 수 있으며, 결제까지 진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스마트 스쿨 부스에서는 전자 칠판 솔루션과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를 전시했다. 실제 교사가 전자 칠판에 글을 작성하면 학생의 태블릿에 해당 글이 게시되는 등, 디지털 컨텐츠를 활용해 교사와 학생이 보다 활발하게 커뮤니케이션 하는 것을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스마트 교통 부스에서는 일반 TV 대비 5배 이상 밝은 고휘도 옥외용 전문 디스플레이를 전시해 우천, 분진, 직사 광선에서도 안정적인 아웃도어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이 야외에서도 불편함 없이 배차 정보, 관광지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음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이 전시관을 통해 베트남 뿐 아니라 동남아 전역의 비즈니스 파트너들에게 삼성전자의 최첨단 B2B 솔루션과 관련한 총체적인 경험과 컨설팅을 제공하고, 상호 성장을 위한 삼성전자의 노력과 비전을 공유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장 김철기 상무는 “B2B 사업은 삼성전자의 중요한 미래 사업으로, 이번 종합전시관 개관을 통해 비즈니스 파트너들에게 삼성전자의 혁신적인 B2B 솔루션과 미래비전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비즈니스 파트너들에게 최고의 B2B 솔루션과 제품을 제공해 B2B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un@heraldcorp.com

Print Friendly